세계적인 기업으로 나아가는 브리스바이오

(주)브리스바이오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HOMECOMMUNITY뷰링스 news

뷰링스 news

'운동'하고 난 뒤, 어지러운 이유?
조회 : 391
관리자 | 트랙백
2017.04.03 17:45 | 추천:0

[라이프팀] 적절한 운동은 근육을 발달시켜 열량을 발생하게 되고 힘을 낼 수 있게 도와준다. 또한 운동과 동시에 혈액의 온도가 상승하고, 막혀있던 모세혈관이 열리며 산성노폐물이 배출되는 효과가 있다.

간혹 운동이나 목욕을 하고 나서 어지러운 경우가 있다. 이는 막혀있던 모세혈관이 열리고 그 속의 산성 노폐물이 혈액 속에 용해되어 신체가 노곤해지는 까닭이다. 단, 이때 생기는 혈액 속의 노폐물을 배출시키지 못하면 오히려 몸에 해가 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운동 후에는 산성노폐물이 용해되므로 반드시 물을 마셔주는 것이 좋다. 특히 산성노폐물을 제거하는 데에는 그 성질에 반대되는 성분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물을 마셔도 그에 이로운 물을 섭취하는 것이 더 이롭다는 의미다.

지나친 운동은 활성산소를 많이 발생시켜 오히려 인체에 독이 될 수 있다. 운동 중에는 내장에 있던 혈액이 근육으로 이동하지만 운동을 마친 후에는 혈액이 다시 내장으로 돌아오게 되는데, 이때 활성산소의 양도 급증하게 된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도 운동을 할 때와 마찬가지로 활성산소가 발생하게 된다.

(중략)

인체의 노화를 촉진하는 활성산소는 피부뿐만 아니라 혈액과 내장기관을 오염시키는 주범이다. 활성산소가 다량으로 증가할 경우 다양한 질병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보고사례가 전해지면서 활성산소 제거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이에 KYK김영귀환원수 김영귀 박사는 “활성산소를 없애주는 항산화능력이 있는 물이 체내를 순환한다면 인체에 해로운 여분의 활성산소 제거에 특히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따라서 운동 후에나 스트레스가 과도할 경우엔 활성산소 제거에 도움이 되는 항산화제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운동 후에 알칼리환원수를 섭취하면 산성노폐물이 중화돼 어지럼증이 사라지고 중화된 노폐물도 신속하게 소변으로 배출되는 효과가 있다.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데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알칼리환원수는 장기적으로 음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건강을 위한 운동이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 운동을 자주 하거나 오랜 시간 즐기는 이들이라면 활성산소 제거에도 각별히 신경을 쓰는 것이 좋겠다.

- 한국경제 기사문 발췌 -